쫓겨난 민주당 천안시장, 도시공원에 아파트 2400채 남겼다

청주는 ‘5% 최소개발’ 대조...환경운동연합 천안 일봉산 특례사업 감사청구
   
뉴스 | 입력: 2019-11-29 | 작성: admin@admin.co.kr 기자
일봉산개발중단 고공농성단 발대식 모습./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청주시가 30%를 개발하려던 구룡공원을 도시공원 거버넌스가 ‘5% 개발로 최소화한 반면, 이웃한 천안시는 일봉산공원에 2400세대의 아파트가 들어서게 해 환경단체들이 격렬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환경운동연합은 2020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전국시민행동, 환경운동연합,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와 함께 29일 오전 11시 감사원 정문 앞에서 공원일몰제에 따른 천안 일봉산 민간공원특례사업 감사청구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천안시가 지난 8일 제17회 한국내셔널트러스트 이곳만은 꼭 지키자시민공모전에 일봉산공원에 대해 민간공원특례사업을 체결해 30층 아파트, 2400세대의 아파트 건설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구분

 청주 구룡산공원

 천안 일봉산공원

 시장

 한범덕(민주당)

 구본영(민주당/11월 14일 직위상실)

 전체면적

 128만9369

  402614㎡ 

 개발면적

 5만9000

 12만

 개발비율

  5%

 30%

 아파트호수

 1100세대

 2400세대

 현황

 11.11 도시공원거버넌스 5%개발 최종결정

 11.8 천안시, 일봉공원 주식회사민간공원특례사업 업무협약 체결

 특징

 민간트러스트 운동전개중

 한국내셔널트러스트 선정 10대 보전지

 

환경운동연합은 민간공원 실시계획 인가는 개발면적 10% 내로 전국에서 3곳만 진행되고 있으며 그마저도 사업 시행자 측에서 수익성 악화로 사업 포기가 줄을 잇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환경운동연합측은 이 계약 체결 6일 뒤인 1114일 대법원에서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본영 전 천안시장의 직위를 상실시켰다면서 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가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직위상실 전에 급하게 계약을 체결했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드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일봉산 고공농선 모습./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제공

  

환경운동연합은 도시공원의 중요성에 대해 대다수의 시민들이 역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지자체, 국회는 서로 책임을 전가하기에 급급하다면서 비단 천안시 만의 문제가 아니라 당장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도시공원일몰제에 대한 대책 및 입법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내년 7월부터 전 국토가 난개발에 시달리게 된다고 우려했다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등은 천안시의 일봉산공원 특례사업 추진에 대해  '참나무숲 고공농성' 을 벌이는 등 격렬하게 반발하고 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