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성이 아시아나 살리고, 에어로케이는 죽이려나

아시아나통합에 8000억대 투입 불구 에어로케이는 항공운항증명 안내줘
   
뉴스 | 입력: 2020-11-16 | 작성: admin@admin.co.kr 기자

 

 


 


 

정부가 빚투성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지원하기로 하면서 정작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로케이에는 항공운항증명을 발급하지 않아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따라 충북의 정치권과 지방자치단체의 대정부 영향력에도 회의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16일 정부는 아시아나 항공을 대한항공과 통합시키기 위해 산업은행이 일단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과 8000억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방안을 결정했다.


산업은행이 양 항공사의 통합에 나섬에 따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초거대 항공사로 재편되게 된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부채비율이 2000%에 이르고 1년내 상환해야 하는 유동부채만 47979억원이나 되는 아시아나항공을 사실상 세금으로 인수하도록 하는데 대한 반대 목소리도 적지 않다.


특히 480억원대의 자본금을 가진 에어로케이에는 1년 넘게 항공운항증명을 발급하지 않아 도입된 비행기가 9개월째 청주공항에 방치되도록 하는 것에 대해서도 문제제기가 거세질 것으로 전망한다.


국토부는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 지연사유로재무구소건선성을 탓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작 빚덩어리인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지원하는 것에 비하면 명분이 약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지역 경제계의 한 인사는정부가 아시아나를 살릴 생각이라면 지역 거점항공사에도 그만한 지원을 해야 한다면서에어로케이에 대한 항공운항증명 발급을 미룰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충북도와 지역 국회의원 등에 대해서도 쓴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최근 임영은 도의원이 에어로케이에 대한 항공운항증명 발급을 촉구한 것 말고 지역 정치권이나 자치단체의 구체적인 대응은 사실상 없다.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 발급을 촉구했던 민주당 정정순 국회의원(청주상당)이 최근 선거법위반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되면서 그나마 국회 차원의 대응도 미흡하다.

 

지역의 한 정계 관계자는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을 내주지 않고 아시아나만 통합시킨다면 이는 전형적인 지역차별 뿐만 아니라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 것이라면서 지역 정치인들 사이에서도 책임질 사람들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충북도 관계자는 지금까지 건의도하고 촉구도 수차례했다면서 그러나 정부는 아직까지 실사중이라는 답변만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