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가 미얀마 군부쿠데타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오늘 성명서 발표...일본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 철회도 촉구
   
뉴스 | 입력: 2021-04-21 | 작성: admin@admin.co.kr 기자
충북도의회 의원들이 도의회 현관 앞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소셜미디어태희

[소셜미디어태희=최희진]

충북도의회가 21일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충북도의회 의원 32명은 이날 오후 3시 도의회 현관앞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및 민주주의 회복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도의회는 성명서에서 “미얀마 군부의 폭력 진압은 반인륜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유린 행위”라면서 “정당하고 합법적인 민주적 선거결과를 묵살하고 무력으로 국민들의 민주화 열망을 짓밟아 버린 미얀마 군부의 행태는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자 폭거가 아닐 수 없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어 도의회는 “미얀마 군부에 의한 반인륜적인 인권탄압과 유혈사태의 즉각 중단과 쿠데타 과정에서 구금된 정치인 및 민주인사 등의 조속한 석방 그리고 평화로운 정권이양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도의회는 “대한민국 정부가 국제기구 및 세계 각부 정부와의 공동대응을 통해 미얀마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민주주의 질서 회복을 위한 실질적 조치를 적극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문희 의장은 “대한민국도 미얀마와 같이 힘들었던 때가 있었다”며 “이미 겪어본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미얀마 사태를 그냥 보고 넘길 수 없다고 생각해 충북도의회 의원들과 함께 성명서를 발표한다”고 말했다.

성명서 발표에 앞서 한편 연철흠 충북도의원은 제389회 충북도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한국에서 투쟁하는 미얀마인들에 대한 지원 등 충북도가 앞장서서 미얀마 국민들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도의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및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최근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도의회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의 기준을 국제적 기준을 훨씬 넘어서는 수준으로 상향조정하는 등 불투명한 정보공개를 해왔다”며 “이번에도 2차 정화를 통해 주요 방사성 물질을 기준치 이하로 낮출 수 있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지만 국제적으로 신뢰할 만한 구체적인 정보는 제공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도의회는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반드시 철회하고 공개사과하라”며 “오염수와 관련된 일련의 조사행위와 의사결정 과정에 관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결의했다.